웹툰
품생품사 7화 '도시 안의 생명'편 소개
교보교육재단 청소년 인성 콘텐츠 품생품사. 제7화 웹툰과 에세이는 ‘도시 안의 생명’이라는 주제로 떠돌이 강아지와 고양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동네 어귀 어딘가에서 하루에 한 번쯤은 마주치게 되는 그 친구들의 삶은 어떨까요? 그리고, 그들을 향한 우리의 인식은 과연 어떤 단계에 와 있을까요?

'나만 없어. 고양이'라는 인터넷 유행어, 다들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귀여운 고양이 계정을 찾아 ‘랜선 집사’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SNS를 중심으로 반려묘가 큰 인기를 끈 최근 몇 년 간, 버려지는 고양이 또한 늘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2016년의 유기동물 수는 개의 경우 전년 대비 7% 증가, 고양이는 무려 18%가 늘었다고 합니다. SNS 열풍에 쉽게 현혹되지만, 어느 때고 귀찮아지면 재활용품 내놓듯 거리로 내몰고 마는 무책임함과 오만함을 7화 웹툰에 담았습니다.

마포구 상암동 일대를 떠돌던 한 살배기 유기견 ‘상암이’는 동네에서 사랑받는 아이였습니다. 누군가를 향해 이를 드러내거나 짖은 적 한 번 없이, 주민들의 다정한 친구이자 월드컵 공원을 상징하는 존재로 평화롭게 지내왔습니다. 그런 상암이가 지난 9월 28일, ‘민원을 처리한다’는 명분의 포획과정 중 목숨을 잃었습니다. 심지어 며칠 후 지역민에게 입양될 예정이었습니다. 작은 체구의 상암이가 감당하기에 마취총은 너무 무자비한 ‘살인무기’였던 것입니다. 그렇게 떠돌이개 상암이는 우리에게 몇 가지의 묵직한 고민거리를 안겨주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상암이의 시선에서 진행되는 7화 에세이를 통해, 주인 없는 동물이라는 이유로 우리가 존중을 포기한 것은 아닌지, 또한 무분별한 유기견 포획 제도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았으면 합니다.

하나의 생명을 책임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다른 종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이불에 오줌을 쌌다는 이유로, 소파를 물어뜯었다는 이유만으로 이들이 귀찮아지기 시작했다면, 우리는 그들과 인생을 함께 할 자격이 없는 것입니다. 그들의 습성과 본능을 이해하고 지혜로운 공존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나 스스로가 준비된 사람인지 되돌아보아야 합니다. 때때로는, ‘나만 없어, 고양이. 나만 없어, 강아지’라고 불평하기보다는 그저 ‘랜선 집사’로 먼발치에서 아이들의 매력을 응원하는 것이 더 옳은 일일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길들인 것에 대한 책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 -
  • 베스트 1 코스메캣 19/03/16 [23:04]
  • 추천하기 1
  • 수정 삭제
정말 공감가는 내용이네요. 길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냥줍'이 유행처럼 번진 것 같아 안타까웠어요. 그냥 귀엽고 불쌍해보인다고 덥썩 어미가 곁에 있거나 말거나 새끼고양이를 아무 준비 없이 데려오는 것은 어미 입장에서 보면 유괴이고 납치이지요. 고양이가 사는 환경이 너무 위험천만하다거나, 병이 있어서 치료를 해야해서 구조를 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아닌 이상 함부로 길고양이들의 삶에 끼어드는 게 아니라 저렇게 물과 사료를 챙겨주는 선에서 만족해야 한다고 봅니다. 캣맘들조차도 사료를 챙겨주면서 일부러 고양이들과 가까워지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걸요. 인간 손에 길들어버리면, 동물을 학대하려는 사람들에게조차 경계심이 허물어져서 아이들이 죽거나 다치는 일이 생기니까요. 경각심을 일깨워주는 좋은 만화 그려주셔서 감사해요.
  • 채송화 19/03/15 [01:37]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좋은 내용잘보고 갑니다 현실적이라 더 가슴에 와닿네요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
  • 다오니어뭉 19/03/15 [10:01]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좋은내용 공감합니다 작고이쁠땐 좋다고 키우다가 버리는 사람도 점점 많아지니 이 글이 더 와 닿는거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고 공감했으면합니다
  • 미냐 19/03/15 [11:29]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글귀보다 이런 웹툰으로 보는게 훨씬더 공감되요. 감사합니다.
  • 이리리 19/03/15 [12:38]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저도 반려동물을 키워봤지만... 생명을 책임진다는 것은 정말로, 정말로 어려운 일입니다... 만화 내용도 좋지만 위의 소개문구가 참 정확하게도 핵심을 찌르네요.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다는 사람은 누구나 읽어보고 다시 생각해봐야 할 문구입니다.
  • 송지수 19/03/15 [13:28]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좋은 내용 잘 읽었습니다. 길들인다는 것에 대해 너무 책임감 없이 생각하고 있지는 않았나 다시 되돌아 보게 되네요
  • 김미현 19/03/15 [22:40]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좋은 내용 잘봤습니다.
  • 코스메캣 19/03/16 [23:04]
  • 추천하기 1
  • 수정 삭제
정말 공감가는 내용이네요. 길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냥줍'이 유행처럼 번진 것 같아 안타까웠어요. 그냥 귀엽고 불쌍해보인다고 덥썩 어미가 곁에 있거나 말거나 새끼고양이를 아무 준비 없이 데려오는 것은 어미 입장에서 보면 유괴이고 납치이지요. 고양이가 사는 환경이 너무 위험천만하다거나, 병이 있어서 치료를 해야해서 구조를 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아닌 이상 함부로 길고양이들의 삶에 끼어드는 게 아니라 저렇게 물과 사료를 챙겨주는 선에서 만족해야 한다고 봅니다. 캣맘들조차도 사료를 챙겨주면서 일부러 고양이들과 가까워지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걸요. 인간 손에 길들어버리면, 동물을 학대하려는 사람들에게조차 경계심이 허물어져서 아이들이 죽거나 다치는 일이 생기니까요. 경각심을 일깨워주는 좋은 만화 그려주셔서 감사해요.
  • 힘차게전진 19/03/17 [23:25]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저도 랜선집사인데, 길냥이들 시골살때 많이 친해졌는데 도시에서는 길냥이들의 시선이 좋지만은 않네요. 도시안의 생명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되새겨 보며, 웹툰을 보니 길들인다는것, 친해진다는것은 그에 따른 책임도 수반되야 할 것 같네요. 고양이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 웹툰 좋네요.
  • 김윤희 19/03/21 [15:57]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냥줍, 집사간택이라는 말이 참 가볍고 귀여운? 말이지만... 내면을 보면 절대 쉬운 말이 아니죠.. 한 생명을 거두고 함께 평생을 산다는것... 일생일대의 큰 일이라는 걸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 구희영 19/03/25 [12:50]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동물을 키운다는것에 책임감이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동물을 키운다는건 그 동물의 삶이 끝날
  • 정호자 19/03/25 [14:11]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공감되는 좋은 글과 그림 감사해요. 앞으로도 공감되는 많은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 손규철 19/03/25 [14:21]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정말 신중해야죠. 한 생명을 키운다는 건 아무리 동물이라도 힘든 겁니다. 책임감이 정말 중요합니다.
  • mannun 19/03/25 [15:20]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https://twitter.com/mannun2002/status/1110064489544638464
  • 똥그리 19/03/25 [22:21]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공감가는 이야기네요~
  • 박민주 19/03/25 [22:57]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잘보고 갑니다
  • 이현경 19/03/25 [22:57]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잘보고 가용~~~
  • 김지윤 19/03/25 [22:59]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공감가네요 정말 ㅠㅠ
  • 김소원 19/03/25 [23:24]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요즘 버려진 애완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보다보니 공감이 가네요.
  • 최재혁 19/03/26 [00:03]
  • 추천하기 0
  • 수정 삭제
현실적이고 공감가는 이야기네요. 덕분에 한번더 생각해보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