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품생품사 8화 '질투와 시기'편
교보교육재단 청소년 인성 콘텐츠 품생품사. 제8화는 친구 관계 간의 질투와 시기라는 감정들이, 과연 학교 안에서 어떻게 작용하고 어떤 결과를 불러오는지 이야기합니다.

웹툰의 주인공 ‘재인’은 같은 반 ‘예지’에게 1등을 빼앗긴 질투심에 그만 해서는 안 될 행동을 모의합니다. 경쟁과 성과가 중심이 된 학교 현실을 보여주는 한편, 질투와 시기로 인한 부정적 행동이 상대와 나 모두에게 어떤 피해를 가져다주는지 이야기합니다.

에세이의 주인공 ‘오리’는 질투의 대상으로서 따돌림을 당해야만 했던 아픈 상처를 가진 청소년이에요. 모둠 활동을 하면서 예전과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자, 오리는 시기를 받는 친구에게서 자신의 과거를 엿보고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질투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보편적 감정이에요. 나에게는 없는, 타인의 재능과 장점이 부럽지 않은 사람이 이 세상에 몇이나 될까요? 하지만 우리는 이 질투라는 감정과 마주했을 때, 때때로 나도 모르는 사이 부정적인 방법으로 표출하고는 합니다. 바로 험담, 비방, 따돌림과 같은 형태로 말이죠.

하지만 질투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니에요. 이 감정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컨트롤할 수만 있다면, 우리 일상에 건강한 긴장과 활력을 부여할 뿐만 아니라 나 자신이 더 발전할 수 있는 동기부여로 작용되기도 한답니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다독이는 한편, 상대는 어떤 훈련과 과정을 통해 해당 장점을 습득하게 되었는지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는 자세가 필요해요.

무엇보다도 질투라는 감정으로 지금 힘겨워하는 친구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전하고 싶어요. 내가 질투를 느끼고 있는 친구들이, 역으로 나를 질투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요. 우리 모두는 가지고 있는 특별함의 색과 모양이 서로 다를 뿐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주었으면 좋겠어요.

이번 화는 품생품사 사례발굴위원 창덕여중 오유진 교사의 도움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질투의 후유증

 

 





  • - -